본문 바로가기

구체관절인형

구체관절 인형 만들기 2 2004년 4월 5일 작업. 머리로 쓸 공이 대략 굳었소. 속심으로 쓴 화장지 뭉치를 제거하기 위해 칼바리아를 들어냈소. 화장지 뭉치를 제거하였소. 워낙에 엉성하게 한 터라, 점토 두께도 균일하지 않고 울퉁불퉁하오. 허나 소햏은 그런 것에 얽매이지 않는다오~..; 만화 캐릭터가 모델이므로 면상은 대략 만화적인 느낌으로 만드오. (사실, 실사적인 느낌으론 만들 능력이 없소..;) 코도 세우고 턱도 깎고.. 저 눈을 어떻게 처리할 지가 큰 근심거리이오. 머리는 잠시 미뤄두고, 이제 관절구를 만드오. 공모양으로 굳혀둔 것을 반으로 짜개고, 이와 같이 고무줄이 지나갈만한 통로를, ROM(관절가동범위)에 알맞게 만드오. 소햏은 0.5mm 고무줄을 사용할 것이니, 통로를 1mm 가량으로 하였소. 손목에 붙을 관절구.. 더보기
구체관절 인형 만들기 1 연전에 '골룸A'를 만들 때 구체관절의 방식을 일부 도입한 바 있지만, 실력이 미천한지라 제대로 서지도 못하는 등, 몸을 가누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드랬소. 그리하여, "뭔가 제대로 된 것을 만들어 보자!" 라는 일념 아래 고심한 끝에 구체관절 인형을 함 만들어 보기로 작정하였소. 무당 장구탓 한다고, 꼴에 이런 저런 재료와 도구를 사재기한 끝에 작업을 시작하였으니, 이에 작업일지를 올리는 바요. 2004년 4월 4일, 작업 시작. 언제나 설계부터. 무엇을 모델로 하였는지는 부끄러우니 밝히지 않도록 하겠소. 대개의 구체관절 인형은 신장이 30~60센티 가량이지만, 큰 것을 싫어하는 소햏의 성격상, 키 15센티로 정하였소. 그림에 표시된 동그라미들이 관절에 들어갈 구(球) 되겠소. 측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