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8월 12일.

어느덧 사이판에서의 마지막 하루.

오전엔 봉사활동..;

오후엔..

햇볕은 쨍쨍

저어기 마나가하섬이 바라다보이는 이 해안은 가늘디가는 우윳빛 모래가 펼쳐져 있어 '마이크로 비치'라 이름붙었다 하오.
필히 맨발로 거닐어보아야 그 정취를 만끽할 수 있소.
(저 인물은 마노스.)

달력에서 많이 본 듯한 야자나무도 떡하니 서 있어 운치를 더하오.

고양이만큼이나 물에 들어가는 것을 싫어하는 소햏의 품성상, 여기서도 발만 살짝 담그고 오는 만행을 저지르고 말았소..
언젠간 기필코 물을 정복하리..

사이판에서의 마지막 식사.
쌀밥에 김치, 갈비에다 딤섬과 페스츄리, 멜론을 곁들이는 센스;;

사이판에서 먹었던 멜론의 맛은 잊지 못할 것이오.
그야말로 '메로나' 본연의 그 맛!
바닷가재가 '크래미' 맛인 것과 같이, 진짜 멜론은 '메로나' 맛이었던 것이오!

야시장.
이 끝에서 저 끝까지 천천히 걸어서 32초 가량 걸리는 대단한 규모의 야시장이지만, 어쨌든 '이국적인 정취'로 만족하오.
저 녹색 옷을 입은 일당은 바로 우리 일행이었소.

사이판 전통(?)음식을 파는 집
무슨 찰떡 같은 걸 무언가에 넣어 구워 먹는 건데.. 맛있었던 것 같은데 잘 기억이 안 나는구료..;

오각별 모양의 'star fruit'라는 과일이오. 맛은 자두와 비슷하오.
(저 배의 주인은 인□□ ;;;)

여기에도 법륜공의 마수가..;;

시장 입구엔 무대시설도 돼있어, 이렇게 현란한 폴리네시아 전통 훌라도 구경할 수 있었소.
(사이판은 폴리네시아가 아니고 미크로네시아..;)

인간이 허리를 저리도 빨리 흔들 수 있단 말인가.. 하는 생각이 들게 한 무대였소.

* * *

이리하여..
설레고 두렵고 재밌고 힘들고 유쾌했던 소햏의 첫 해외여행은 대략 마무리되었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