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나는 멀티툴에 관심이 많다.
어릴 적 맥가이버를 너무 감명깊게 봤던지, '도구'를 좋아하는 남자의 본능이 살아있는지, 여하간에 각종 멀티툴을 보면 환장하는 편인데, 특히나 휴대가 간편한 카드형 멀티툴을 좋아한다.

특히, 연전에 OKOutdoor.COM에서 내놨던 OK 다용도 카드가 마음에 들었었으나, 언젠가 고속버스에서 분실.
툴로직사의 비지니스 카드 또한 괜찮은 편이었으나, 내구성이 몹시 약한 전차로 여기저기 부서져서 못 쓰게 되었다.
그리하야, 툴로직의 뒤를 이어 새로 영입한 리카르도군을 소개한다.

리찰츠는 독일에 본사가 있는 100년 전통의 나이프 명가인데, 소형 나이프나 멀티툴 종류를 '리카르도'라는 상표로 판매하고 있다. 멀티텍은 리카르도의 유일한 신용카드크기 멀티툴 되겠다.


포장은 이와 같이 단순한 종이상자와 투명한 플라스틱 봉투로 되어 있다.
봉투에는 카드툴에 포함된 도구들이 그려져 있다.


앞면은 짙은회색(색상 표기는 흑색)의 반투명한 플라스틱 재질로, 내부의 도구들이 잘 식별된다.
제조사에 의하면 적색, 녹색, 청색도 있다고 하나, 국내에 유통이 되는지는 불분명하다.


뒷면은 독특하게 스테인레스로 마감되어 있다. 덕분에 내구성이 우수할 것으로 여겨진다.
OK 카드처럼 스테인레스 부분을 거울로 쓸 수 있도록 경면처리했다면 더욱 활용도가 높았을 것이지만, 그리 하면 또 단가 상승 요인이 될 터이니.. 어쩔 수 없다.

긴 변의 모서리는 슬림엣지컷으로 둥글게 굴려져 있어서 부드러운 느낌을 주며, 바닥에 놓여 있을 때 집기 쉽게 되어 있다.
한복판에 "DB" 라는 로고가 각인되어 있는데, 이 마크는 독일철도(Deutsche Bahn)의 것이다. 아마도 리찰츠 직매 정품이 아닌, 독일철도 판촉물이 수입된 것으로 보인다.


도구들을 모두 꺼내면 이와 같다.
손톱줄(+일자드라이버), 안경용 일자드라이버, 이쑤시개, 가위, 핀셋, 봉투칼, 볼펜, 핀 등 8 가지 도구가 들어 있으며, 본체 긴 변에는 센티미터와 인치 자가 새겨져 있다.
각 도구들은 모두 일반적인 수준이며, 약간 헐겁거나 뻑뻑한 것도 있다.


신용카드와 비교하면, 길이만 조금 짧고, 너비는 비슷하다.


두께는 약 5.3㎜로, 여타의 신용카드크기 멀티툴 중 가장 두꺼운 축에 속한다.
지갑에 넣고 다니기는 무리이겠지만, 그냥 호주머니에 넣고 다니기에는 별 문제 없겠다.


급정리하자면,

장점
- 비교적 싸다. (12,000원선)
- 튼튼하다.
- 도구 가짓수가 많다.

단점
- 두껍다.
- 독일제라는 명성에 비추어 정밀한 맛이 떨어진다.
  1. 골티 2010.06.19 16:04 신고

    저도 같은 제품을 갖고다니면서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제꺼는 뒷면에 3M이 써있어서

    3M에서 리카르도라는 회사의 판촉물로 만들었구나 했었는데 정 반대였네요 ^^;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