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습한 산속에 자라는 면마과 양치식물 관중. 곧 한의학에서 구충약으로 쓰이는 관중貫中이다.
원래 관중은 Dryopteris crassirhizoma이지만, 사촌뻘인 참새발고사리, 털고사리, 청나래고사리, 새깃아재비, 고비 등도 동속근연식물이라는 이름 아래 관중貫中으로 쓰이기도 한다.
하지만 법적으로 엄격한 의미에서의 동속근연식물은 성분과 약효가 원식물과 동일한 것이다. 따라서 기반 연구 없이 겉모양이 비슷하다는 것만 가지고 같은 용도로 쓰는 것은 간단히 생각할 문제가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잎대 아랫쪽에는 갈색 털처럼 보이는 인편이 바글바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잎은 근경에서부터 윤생(돌려나기). 위에서 내려다보면 이처럼 손에 손잡고 뱅글뱅글 도는 알흠다운 모습을 보인다.

관중은 환경부 지정 2급 보호식물이므로, 산에서 발견했다고 함부로 캤다가는 큰 곤욕을 치르게 된다.

(촬영지 : 지리산, 2007. 5. 6)

'사진 > 본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관중貫中  (0) 2007.10.01
으름덩굴(목통木通)  (4) 2007.05.15
탱자나무  (2) 2006.05.28
애기나리  (4) 2006.05.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