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햏의 직장을 급습한 바 있는 아이들. 산만한 랜덤 포즈가 인상적;


짤방은 소햏 기생하고 있는 직장 전경 되겠소.
이곳은 매월 마지막 수요일을 '체육의 날'로 지정하여 오후 시간을 자유롭게 체육·문화활동에 이용하도록 하고 있소.

바야흐로 오늘이 2월의 마지막 수요일인 바, 올들어 두 번째 맞는 체육의 날 되겠소.
자고로 직딩에게 있어서 평일 반나절의 자유시간은 참으로 천금만큼 값진 것이니, 소햏 또한 원대한 꿈을 품고 오늘 오후에 뭘 할까.. 목하 다음과 같이 고민하고 있소.

- 그간 벼르고 별렀던 <
에반게리온 : 서> 관람
- 오랜만에 찬바람을 가르며 인라인스케이팅
- 한 구석에 처박아 두었던
기타를 꺼내 연주청소;
- 백두대간하고는 아무 관계 없는 뒷산 등반(이라기보다는 산책)
- 아무 데로나 발길 닿는 대로 무작정 걷는 무계획 막장 마실

이중에서 무얼 하면 좋을까.. 하고 오전 내 고민하고 있소만..








사실은 잔업이 잔뜩 남아서 오후에도 일해야 한다능..;; OTL

'뭐라 뭐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애 최대의 지름;  (8) 2008.02.29
오늘은 체육의 날  (5) 2008.02.27
데스노트 L : 새로운 시작  (4) 2008.02.22
블로그 방문객 늘리는 비법?  (8) 2008.02.21
  1. 알라 2008.02.27 13:03 신고

    "아무 데로나 발길 닿는 대로 무작정 걷는 무계획 막장 마실" 1표요.ㅎㅎ
    설마 벌써 나가신건 아니겠죠?;;

  2. 허녕 2008.02.27 16:48 신고

    부디 컴터 앞을 떠났기만 바랄뿐이오 ㅋㅋ

  3. 은령 2008.02.27 18:27 신고

    아무 데로나 발길 닿는 대로 무작정 걷는 무계획 막장 마실 2표요

  4. - 관리자 - 2008.02.27 22:19 신고

    후훗..;;
    결국 잔업 처리 하느라 19시 넘어서야 퇴근해서 '벼르고 벼르던' 에반게리온을 보고 왔소이다.
    무계획 막장 마실은 조만간 휴일에 하루 종일 시도해 볼 예정 되겠소;

  5. 인데스 2008.02.29 15:13 신고

    ㅎㅎ 대전에서 무계획 막장 마실 다니면 꽤나 재미있겠소만..;; 넘 바쁘게 살진 마시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