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 김홍경 선생이 '음양탕'을 유행시킨 뒤로, 많은 사람들이 일종의 만병통치약처럼 이용하고 있다.
무려 다음과 같은 식으로 소개하고 있어, 심히 유감이다.


나도 평상시에 미지근한 물을 좋아하므로, 다른 내용에 뭐라고 왈가왈부하고 싶지는 않지만,
"동의보감에서는 생숙탕이라고도 하며 토사곽란 위장병의 명약으로 소개" 운운하는 내용에 태클을 걸고자 한다.

금오 선생이 동의보감을 안 봤을 리도 없는데, 왜 저런 인용이 나오는지 알 수 없다.
설마.. 혹시 안 읽어보셨을지도..ㄷㄷ

일단 동의보감에서 음양탕 내용을 찾아보자.

클릭하면 확대

동의보감 탕액편 수부(水部)에 생숙탕(生熟湯)이라는 이름으로 음양탕이 소개되어 있는데, 중요한 부분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以炒塩投中 飮之一二升 吐出宿食惡毒之物 欲爲霍亂 吐盡便愈
볶은 소금을 넣어서 1~2리터 마시면 몸 속에 오래도록 머물러 있던 안 좋은 것들을 토하게 된다. 곽란증이 있을 때 다 토하고 나면 편안해진다.

百沸湯半椀 新汲水半椀 合和名曰陰陽湯 卽生熟湯也
河水與井水合用 亦名陰陽湯

끓는물 반 사발과 새로 길어온 물 반 사발을 섞은 것을 음양탕이라고 하며, 곧 생숙탕이다.
강물과 우물물을 섞은 것 또한 음양탕이라고 한다.

어떤가?
분명 만병통치약스러운 내용은 아니다.
곽란을 치료하는 데 쓰인다고는 하나, 말인즉슨 미지근한 물 잔뜩 마시고 토하라는 게 아닌가.
이밖에 동의보감에서 음양탕이 활용된 경우도 모두 먹은 것을 토하게 하는 데 쓰였을 뿐이다. (잡병편 토문, 내상문, 곽란문에 각각 1회씩 등장)

음양탕을 약수로 복용하던 말던 상관 없는데, 동의보감을 인용하려면 왜곡하지는 말라는 것이 결론.

'뭐라 뭐라 > 한약잡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종플루와 팔각회향  (12) 2009.09.12
음양탕 유감  (11) 2009.05.06
천마의 신기한 생태  (4) 2008.03.20
한약 먹으면 간이 나빠진다? 2.  (5) 2008.01.28
  1. 필로스 2009.05.12 11:38 신고

    비슷한 예로 다슬기도 있소. 다슬기(올갱이,대사리) 해장국 집마다 걸려있는 동의보감 운운....
    헌데 실제로 동의보감에 다슬기가 나오지 않는다는ㅜㅜ
    지금까지 찿은 것으론 전라(우렁이)가 가장 유사하나 혹시 다슬기의 한약재명을 발견하면 알켜주시오.

    • - 관리자 - 2009.05.12 13:16 신고

      다슬기는 동의보감은 물론이고 중약대사전에도 안 나오지요.
      중국어로는 川蜷이라고 하는데, 한약명은 알 수가 없습니다~

  2. 알라 2009.05.19 17:36 신고

    오랫만입니다.

    제가 주워 들은 바에 의하면 음양탕에 다른 새로운 견해가 있습니다.
    소주와 맥주를 섞에 마시게 되면, 소주의 양적인 기운과 맥주의 음적인 기운이 만나 이에 몸안에서 태극을 형성하여
    불로장생의 명약이 된다고는 하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내공이 부족하여 주화입마의 상태에 빠져 인사불성이 된다고 합니다.

    • - 관리자 - 2009.05.21 17:35 신고

      오.
      그렇소.
      음양소맥탕을 제조할 시 한 가지 주의할 점이 있으니, 시중 주막에서 흔히 접하는 20도 이하의 소주는 아무래도 양기가 부족한 바, 안동소주나 진도홍주 같은 양기가 강한 술로 제조하여야 부작용이 없는 것이오.

  3. 유동한 2009.09.23 17:22 신고

    중간에 글은 뭔가요? 숙취 과일 과식했을때 목욕 하면 좋다는건가요?
    시민들 데리고 강의하다보면 뻥쟁이 되기 일수죠, 그래도 한방에 좋은점은 많이 알려지길 바래요~

    • - 관리자 - 2009.09.24 10:19 신고

      예, 아마도 그런 뜻이겠지요. 술 취했을 때 사우나 가서 땀빼는 것과 같은..

  4. 바람과불 2010.08.19 09:56 신고

    한의학도인 듯 한데, 독해력이 엉망이군요.
    (소개를 보니, 한의사면허 소지자라는데
    임상은 하지 않는 모양입니다?)

    '동의보감에서는 생숙탕이라고도 하여 토사곽란 위장병의 명약으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동의보감 인용이며, 나머지는 김홍경 선생의 '관'입니다.

    어느 학교다니셨는지는 모르겠는데 그 쪽 교수님은 '동의보감'만을 믿고 바이블로 떠받들라던가요?

    저희 교수님은 읽어볼거 읽어보고 검증할거 검증해보고 자신만의 '관'을 세우라 하시던데요.

    괜히 어줍잖은 독해력으로 검증된 명의를 깎아내리는 행동은 안했으면 좋겠네요.

    검증된 명의라고 무조건 받들라는 건 아니지만

    그럴려면 그 격에 어울리는 실력과 '관'을 들고서 반론하는 것이 맞는 것이겠지요.

    사암침법 급의 침술을 창안하셔야겠군요.

    건투를 빕니다.

    • - 관리자 - 2010.08.22 10:13 신고

      김홍경 선생의 관이 어쩌건 저쩌건은 요지가 아닙니다.
      명색이 '동의보감'을 인용했는데 이상하게 인용했다는 것에 태클을 가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동의보감 인용이며, 나머지는 김홍경 선생의 '관'입니다."
      -> 일반인들은 어디까지가 인용이고 어디부터가 소위 '관'인지, 애초에 '관'이 뭔지도 모릅니다. 그저 '동의보감'에 음양탕이 만병통치약으로 나오나보다.. 하고 생각하겠지요.

      이와 같이 인용이 왜곡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처사가 아닐런지요?
      바람과불님의 견해를 존중하면, "'동의보감'에서는 음양탕을 이러저러하게 설명하였으나, 내 소견으로는 음양의 조화가 이러저러하니 음양탕이 가히 유익하다." 이런 식으로 인용하는 것이 옳지 않은가 생각됩니다.
      저는 내용을 잘 모르는 사람들이 '동의보감'에 음양탕이 그러한 식으로 묘사되고 있는 것으로 착각할 것을 저어하여 원문을 소개한 것입니다.

      * 허정무보다 축구 잘 해야 허정무를 비판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요.
      ** 사암침법이 금오선생의 창안은 아니지요.

  5. ㄴㄴㄷ호 2010.11.09 09:20 신고

    그냥 그러러니 혀
    피곤하게 왜그래

  6. .. 2010.12.06 12:49 신고

    단지 토하게만 하는 것을 돕는다는거지 실 효험은 없는 것인가요.

    • - 관리자 - 2010.12.23 11:23 신고

      동의보감에는 곽란증에 음양탕을 마시고 토하게 하는 용도로만 기록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다른 기상천외한 효험이 있을 수도 있지만, 그것을 밝히는 것은 연구자들의 몫이겠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