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완성했소~
초장에는 대충대충 각만 잡고 나중에 세심하게 다듬으려 하였으나, 결국 막판에는 이것저것 귀찮아서 날림으로 완성해버리고 말았소.

도색 채비를 하였소. 먼저 각 부분은 건성건성 사포질을 해 두었소.
에나멜 물감과 신너, 붓 등을 썼소.

화이트, 그레이, 탠, 옐로, 레드 등을 대충 섞어 살색을 칠했소.
칠이 딴 데 묻지 않게 하기 위해서 이쑤시개에 꽂아 효시해 두어야 하오.

처음 칠한 것보다 조금 진한 색으로 얇게 한 겹 더 칠하고, 샤프심을 사포에 갈아서 여기저기 문질러 명암과 지저분함을 표현(한다고) 했소.

마감재로 '무광 탑코트'를 뿌려주었소.
요걸 뿌리면 에나멜의 번들거리던 광택이 없어지고, 물감이나 샤프심 가루가 묻어나오는 것을 막아주오.

이제 조립을 할 시간이오.
조립에 필요한 것은 가느다란 고무줄 세 가닥과 철사 여섯 조각이오.
머리-허리, 왼손-오른손, 왼발-오른발. 이렇게 세 파트를 연결해 주면 되오.
사진은 허리에 고무줄을 묶은 장면 되겠소.

[머리-허리] 파트를 연결한 상태이오. 당근 몸통은 사이에 껴서 자동으로 자리잡게 되겠소.

손에 고무줄을 다는 장면이오.
가느다란 철사를 S자로 구부려 한쪽에 고무줄을 묶고 한 쪽은 손목에 만들어 둔 철사 고리에 걸면 되오.

이와 같이 팔과 몸통을 통과하여 반대편 손까지 도달한 고무줄을 적당한 탄력을 유지한 채로 손목에 이어 주면 되오.

얼추 완성된 모습이오.
제작상의 미스로 인해, 안타깝게도 제 힘으로 서는 것이 거의 불가능한 터라, 이렇게 쪼그려 앉은 포즈를 취해 보았소.

얼굴은 어찌어찌 하다보니 독특하게 되어서, 보는 각도에 따라 느낌이 여러 가지로 달라지오.

웃는 걸까, 화내는 걸까?

빠질 수 없는, '왕따의 뒷모습'

등 부분. Spine 자욱이 우둘투둘하게 튀어나오고, 흉추 전만증세가 있소.
아마도 오랜 세월 동굴 안에서만 지내다 보니 햇볕을 못 쬐어 비타민 D가 부족하게 되어 칼슘 대사에 애로사항이 있었던 게 아닐까 하오.

빤쓰 부분.
역시 에폭시 퍼티를 얇게 펴서 대충 구겨 붙였으나, 그냥 천 같은 걸 쓸 걸 그랬소.
(에폭시는 너무 쉽게 깨지는 터라, 저리 얇게 해 놓으면 애로사항이 꽃피게 되오.)

발바닥. 맨발로 다니는 설정상, 새까맣게 칠해버렸소.

"My Precioussss~!"

스트리트 파이터의 '달심' 세레모니 흉내.




'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골룸 핸드폰줄 만들기  (0) 2004.03.17
골룸 액션피규어 만들기 2 (완성)  (7) 2004.01.25
골룸 액션피규어 만들기 1  (0) 2004.01.19
나즈굴의 용(와이번) 만들기  (6) 2003.12.25
  1. Hong 2007.01.18 01:45 신고

    있잖아요...

    저요..


    당신과 사랑에 빠졌습니다!

  2. 조3 2007.09.24 23:03 신고

    저도 당신을 사랑하게 된것 같습니다!ㅋㅋㅋ

  3. 클라우드 2007.10.06 17:45 신고

    그럼 여긴 게이들의 쉼터인가요?

  4. 불량교사 2010.10.14 13:56 신고

    대단하군요.. 어디서 링크해서 들어왔는데. 손재주가 남다르시군요. 대단합니다.

    • - 관리자 - 2010.10.14 18:44 신고

      가끔 필받아서 하다 보면 우연히 그럭저럭 만들어질 때가 있습니다. 사실 다시 만드라고 하면 못 할 것 같다능..

  5. ilwha kim 2011.03.10 10:17 신고

    이상한분이군요

어느 사이트에선가 '구체관절 인형'을 보고는 그 아름다움에 원츄 백만표를 쌔우며 반해버린 일이 있소.
소햏 성격상 그러한 물건을 보면 '나도 만들 수 있을까..' 하는 생각부터 하는지라, 팔방으로 알아보아 그러한 물건 만드는 법을 대략 알게 되었소.
허나, 만드는 법만 알면 무엇하리오, 이쁘게 만드는 데는 손재주가 없는 것을..
그리하여 택한 소재가 바로 그것이오.

ET와 요다의 계보를 잇는, <반지의 제왕> 최고의 캐릭터, 골룸.

맘 같아서는 일사천리로 착착 제작에 들어가 금새 완성해내는 햏력을 발휘하고 싶었으나, 일이 그다지 녹록치 않으며 또한 '귀차니즘의 귀환'은 매양 있는 일이라..
물경 보름에 걸쳐서야 간신히 머리 몸통 팔다리 모양을 이루는 데 그쳤소.
이에 중간 결과물을 쌔우오.


물건을 만들기에 앞서 스케치는 필수라 하였소. <반지의 제왕> 캡쳐 화면과 메이킹 필름을 토대로 하여 대략 6등신의 늘씬한(?) 몸매를 그려보았소.
관절을 이루는 부분은 목, 어깨, 팔꿈치, 손목, 허리, 고관절, 무릎, 발목 등이 되므로, 도합 15부분을 만들어야 하오.

'구체관절 인형'의 제작 방법을 다소 도입하였소(구체관절에 관한 것은 네이버 같은 데 물어보도록 하오).
재료는 기본적으로 '에폭시 퍼티'를 사용하였으며, 볼펜심대를 뼈대로 삼았소.
핵심은 속이 비어야 한다는 것이오.

손은 0.3㎜ 철사를 뼈대로 삼았소.


뼈대의 모양을 잡고 에폭시 퍼티 반죽을 조금씩 입히면 되오. 한 손은 뭔가를 쥐고 있는 모양, 한 손은 쫙 편 모양으로 하였소.

어깨부분이오. 구체관절은 곧 球體關節, 즉 '공 모양의 관절'이란 뜻으로 관절면이 그림과 같이 반구형태를 갖게 되오.



이제 머리 성형에 들어가오. 볼펜 뚜껑 같은 것을 잘라 심으로 삼고, 그 위에 에폭시 퍼티 반죽을 조금씩 덧붙이면 되오.
어차피 나중에 수 차례의 칼질과 줄질, 사포질을 거칠 것이니 대충 모양만 잡아도 무방하오.

어느 정도 비율이 맞는지 확인차 일부분 가조립을 해 보았소.
머리, 허리, 발목에 핀 같은 것으로 후크를 만들고 가느다란 고무줄로 탄력있게 연결하면 대략 되오.
가조립 결과 모양새는 대략 잡혔으나, 아쉽게도 제 힘으로 설 수는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소.

다시 해제하고 디테일한 부분을 묘사하였소.
사실 골룸의 디테일이래야 불쌍해보이는 얼굴과 빈약하게 드러나는 갈빗대, 우둘투둘하게 튀어나온 척추 정도 밖에 없소.

대략 각 부분이 완성된 모양새 되겠소. 오른손에는 물고기를 쥐고 있구료.
이제 몇 차례의 사포질로 표면 정리를 하고 도색을 한 뒤, 고무줄로 각 관절을 연결해 주면 완성이 되겠소. 까마득하구료.

'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골룸 액션피규어 만들기 2 (완성)  (7) 2004.01.25
골룸 액션피규어 만들기 1  (0) 2004.01.19
나즈굴의 용(와이번) 만들기  (6) 2003.12.25
주사기 모양의 샤프  (2) 2003.11.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