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은 소리없는 아우성
저 푸른 해원을 향하여 흔드는
영원한 노스탤지어의 손수건.

순정은 물결같이 바람에 나부끼고
오로지 맑고 곧은 이념의 푯대끝에
애수는 백로처럼 날개를 펴다.

아 누구인가
이렇게 슬프고도 애닮은 마음을 맨 처음 공중에 달 줄을 안 그는.

유치환, '깃발'


소햏, CDP가 없다는 것을 핑계로 어지간해서는 CD를 구매하지 않소만, 예외적으로 안치환의 앨범만큼은 대부분 갖고 있소.

이참에 지른 것은, 2006년 3월발 신보 리메이크 앨범(?) 'Beyond Nostalgia' 되겠소(이로써 안치환 앨범 11종 보유!).

BN



1997년에도 'Nostalgia'라는 민중가(?) 리메이크 앨범이 발행된 바 있소만, 이번의 'BN'은 '97년판보다 다소 오래된 곡들이 실려 있소(게다가 '97년판까지 리마스터링해서 2CD로 실어 주는 정도의 센스!).

LP스러운 컨셉



실린 곡은 해방가, 기러기,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농민가, 까치길, 찔레꽃, 땅의 사람들, 희망가, 출정가, 진달래, 민중의 아버지, 미칠 것 같은 세상, 친구2, 잘가오, 작업장, 코카콜라, 맹인부부가수, 가자! 가자!(전진가), 흔들리지 않게, 이 세상 사는 동안, 우리 등 21곡.
'97년판의 신개발지구에서, 약수 뜨러 가는 길, 새, 영산강, 편지, 햇살(민주), 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 부용산, 부서지지 않으리, 이 세계 절반은 나, 타는 목마름으로, 언덕에 서서, 꽃상여 타고, 겨울거리에서, 쐬주, 친구에게, 하얀 비행기 등 17곡을 더하면 무려 38곡이나 되오.
참으로 알차다 할 수 있겠소.

소햏이 좋아하는 '희망가'도 실려 있어 더욱 좋소.



하수상한 시국에 참으로 어울리는 앨범이라 하겠소.

'97년판 노스탤지어와 '06년판 노스탤지어

'물건!'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rson 60~100× 휴대용 현미경  (2) 2006.05.10
안치환 신보, 'Beyond Nostalgia'  (0) 2006.04.25
OTG MSD 3PM B185  (1) 2006.01.18
셀빅 Dx  (0) 2003.02.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