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마득한(?) 고딩 시절엔, 공부는 뒷전으로 미루고 이러저런 공작활동에 매진하곤 했었다.
'세인트'라는 영화를 본 뒤엔 특히 납작한 샤프심통을 활용해서 멀티툴을 만들었었는데, 그 중 가장 공들여 만들었던 것에는 커터칼, 볼펜, 후레쉬, 성냥, 핀 등 다섯 가지를 내장했다.

아래 것은 2001년에 만든 것인데, 아무래도 고딩 시절의 손재주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 같다.

일단 외형이다. 평범한 샤프심 통과 다를 바가 없다.

뒷면이다. 여기서부터 뭔가 예사롭지 않다.
저 하늘색으로 둥그렇게 달려 있는 것은 PET병 뚜껑 조각이다.

내장된 칼. 병뚜껑의 용도를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칼로 말하자면 예과 2학년 때 해부실습하고 나서 하나 주워 온 '메스' 날로써, 영국서 물건너 온 예리한 칼이다.
열악한 화질임에도 칼날의 예리함이 느껴진다.

내장 볼펜. 스위치를 클릭하면 볼펜이 나오게 된다.

볼펜심. 교환 가능하며, 교체용 볼펜심도 하나 내장되어 있다.

볼펜 성능. 당근 볼펜심을 어느 걸 쓰느냐에 달려 있다.

칼과 볼펜을 함께.

내부 모습.
투명한 부분은 매직으로 꺼멓게 칠했고, 칼날 위에 교체용 볼펜심이 보인다.

좀 더 자세히.
저 스프링이 또 중요한 변수.



2002년에 상연군에게 생일선물로 주었다.

'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담뱃갑으로 만든 SOS Kit  (0) 2002.08.03
샤프심통을 이용한 멀티툴  (0) 2002.07.30
핸드폰에 볼펜 내장하기  (0) 2002.07.29
데스크탑에 서랍 달기  (0) 2002.07.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