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독감의 증상 (Image from Wikipedia.org)


요즘 북미독감이 한창(?)이라, 유행에 민감한 나로서는 다소 목숨의 걱정이 없지 않아 있는 편이다.

헌데, 북미독감을 돼지인플루엔자라고 부르는 통에 애꿎은 돼지고기만 또 홀대당하는 것이 안쓰럽다. 이럴 때일수록 더욱 돼지고기를 먹어야 하느니.. 고깃값이 떨어지기도 하려니와, 파리날리는 식당 주인에게 대접받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 할 수 있다.

원래 북미독감은 A/H1N1 인플루엔자(Influenza A virus subtype H1N1)가 정식 명칭이지만, 이러한 노트북 모델명 같은 이름에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거부반응을 일으키므로, 중간숙주라 할 수 있는 돼지에게 뒤집어씌워서 속칭 돼지 인플루엔자라고 부르게 되었는데, 이리 하면 돼지를 모욕하는 것이 되므로 OIE에서 북미독감 또는 멕시코독감이라 부르기를 권하게 되었다.

...운운 하는 것은 그냥 해 보는 말이고.

어린 학생들이 북미독감을 '돼지감기'라고 부르는 것이 어쩐지 몹시 귀엽더라는 것이 결론.


인플루엔자의 항원변이 과정 (Image from Wikipedia.org)

'뭐라 뭐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혈가 (의학입문)  (4) 2009.05.04
북미독감의 명칭  (0) 2009.04.30
2008도 익숙치 아니하거늘, 벌써 2009란 말이뇨.  (3) 2009.01.02
시절은 바야흐로..  (2) 2008.12.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