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나마 국제미아가 될 뻔한 기억을 아련히 뒤로 한 채, 붉은광장을 떠나 승리광장으로 향했소.

승리광장 근처 개선문(?)을 배경으로, 동생군


승리라는 이름이 붙은 광장은 세계 여러 도시에 있소만, '광장'이라는 개념에서는 모스크바의 승리광장이 가장 '광장'답지 않을까 하오.
여의도광장이나 천안문광장보다 넓다고 하는데(안타깝게도 소햏은 두 군데 다 못 가봤소..;;), 광장입구에서 맞은편의 박물관까지 10분 이상 걷는 동안 커다란 구조물 하나 없이 탁 트인 광장이었소.
'40년대 독소전쟁에서의 승리를 기념하여 지었다 하오.


멀찌감치 기념탑과 기념관이 보이오.

(미놀타 하이엔드 디카의 장점 중 하나가 CCD가 왔다리갔다리 하면서 흔들림을 방지해 주는 안티쉐이크 기능인데, 이 기능을 장시가 켜 두면 이처럼 CCD 수평이 안 맞아버리는 불상사가 생기곤 하오. 어쩌면 소햏의 안구가 정상궤도를 벗어나 있었을지도 모르오만..)


광장 끝에 있는 기념탑

높이가 얼마인지는 미처 재 보지 않았소..;

원래는 모스크바국립대학교(МГУ, '엠게우')도 살짝 구경할 예정이었으나, 시간이 빠듯하여 그냥 먼 발치에서 스윽 지나가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소.


지나가는 차창 밖의, МГУ 본부

대학건물이 저리 멋들어진 것은, 역시 러시아도 유럽이라는 증거가 아니리오..

시간에 쫓겨 МГУ를 포기해야 했던 까닭은, 서커스를 보기 위해서였소.


때 맞춰 도착한 서커스장. 역시 CCD 삐꾸현상이 나타났소.

까마득한 미취학아동 시절의 추억이 서린 '동춘 서커스단' 말고는 그럴듯한 서커스를 본 일이 없는 터라, 이제 러시아의 미남미녀들이 펼치는 정통 서커스를 보게 되니, 총각교생 만난 여고생마냥 가슴이 설레였소.


중간 쉬는시간의 무대 교체

곰도 오가고, 말도 뛰어다니며, 코끼리도 거닐곤 하는 저 무대가 '착탈식'이었다는 사실이 놀라웠소.
이 순간에도 저 무대의 하중을 지지해줄 구조물이 어떤 형태일까 고민해 보는 것은, 정녕 남성의 특징이리오..


ⓒ동생군



서커스가 끝나고. 뒤에 МГУ가 보이오.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러시아 여행기 6. 의료봉사  (3) 2006.08.07
러시아 여행기 5. 모스크바 관광(2)  (0) 2006.06.26
중국 여행기 7. 일월산과 청해호  (2) 2006.06.22
중국 여행기 6. 서녕2  (0) 2006.05.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