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다녀온지 어느덧 10개월이 되었소만, 이 여행기는 언제 마칠지 모르겠구료..;; 게으름을 한두 번 한하리오.

서녕에서의 이튿날.
이날은 상당한 장거리버스 스케줄이 기다리고 있었으니, 일찍 챙겨먹고 나섰소. 매일 아침을 장식해 주는 호텔 뷔페식 조찬은 맛을 떠나서 '왠지 호강하는' 기분을 느끼게 해 주었소.


중국은 신호등에 저와 같이 신호변경까지 남은 시간을 초단위로 표시한 곳이 많았소. 우리도 저걸 도입하면 급한 성질 죽이는 데 한 몫 할 듯 하오.


첫 방문지는 모 중약유한공사의 시험재배기지였소.
청명한 햇살과 덥지 않은 공기에 화사한 유채꽃. 겨울에 춥지만 않다면 참 살 만한 동네이지 싶었소.
이곳의 핵심 품목은 대황이었는데, 앞으로 본초 관련 사진은 '사진-본초'카테고리에 따로 올리리다.


농장 일꾼을 방불케 하는 김홍준 샘과 인데스 햏.
그러고 보니, 우리 학교 일행 중 소햏만 총각이었고, 죄다 유부남들이었구료..;


마황을 보기 위해 달려 온 황량한 외곽지역.
변두리 낡은 공장도 이처럼 운치가 있었소.


방금 캐낸 '7년 묵은 대황'을 놓칠세라 연신 셔터를 누지르는 일행들.
멀뚱히 서 있기만 하는 이들은 모두 여행사 관계자들이었소.


아침부터 오후 4시까지 인근의 여러 시험재배지들을 답사하며 시간을 보냈고, 이후 시간이 다소 남아 '청해호' 관광을 하기로 하였소.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국 여행기 7. 일월산과 청해호  (2) 2006.06.22
중국 여행기 6. 서녕2  (0) 2006.05.10
러시아 여행기 4. 모스크바 관광(1)  (0) 2006.04.20
중국 여행기 5. 서녕  (1) 2006.03.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