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는 뿔테!' 라는 슬로건에 발맞추어 소햏도 뿔테를 쓰게 된 지 어언 반 년.

지난 2월, 귀에 닿는 느낌이 불편하여, 습관적으로 안경다리를 살포시 구부려 보았는데, 아뿔사.. 톡! 하고 부러져 버렸드랬소.

뿔테라는 걸 처음 써본 터라 그러한 참사를 겪게 되었으니..

생각 같아서는 새 걸로 바꾸고 싶은 마음이 아궁이 같았으나, 2006년의 모토인 '궁상정책'을 다시 한 번 되새기며 손수 수선에 들어갔소.

부러진 부분에 록스타 순간접착제를 살포시 발라서 양손에 힘주어 접합하고, 조각이 떨어져 나간 빈 공간은 컨투어 퍼티로 메워주었소.

비운의 뿔테


지저분한 마무리로 궁상 레벨 상승!



이제는 어지간히 힘을 가해도 끄덕 없으니 대략 만족이오.

'만들기 > 궁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렁주렁 휴대폰 고리들을 위한 꼼수  (2) 2010.10.10
MP3P 하드케이스 급조  (8) 2007.10.02
안경의 궁상  (3) 2006.03.29
손목시계의 궁상  (5) 2006.03.27
  1. 마노스 2006.03.30 01:14 신고

    손목시계에 이어 안경태까지.. 혹시 놀부가 제비 다리 부러뜨리고 치료해주듯 일부러 고장내고 고치는거 아니오? ㅎㅎ 잘 받았오..

    • 고야스 2006.03.31 00:12 신고

      소햏이 성격 까칠하기는 하나, 멀쩡한 제비 다리를 부러뜨릴 정도는 아니지 않겠소~(과연?)
      물건을 잘 받았으면 응분의 대가를 치르어야 하지 않겠소?
      되도록이면 몸으로 보시하기를 바라는 바이오세라믹.

  2. 일편청심 2006.04.06 17:44 신고

    ㅎㅎ 순간접착제..
    그걸로 안경다리 붙이려다 바지에 떨어뜨려서
    바지에 커다란 땜통이 -_-;;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