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0. 6. 28, 폭파 절단된 한강 다리

… 이승만 정권은 의정부를 탈환했으며 국군이 북진중이니 서울 시민은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하라는 말을 되풀이했다. 그래놓고 도망치면서, 그것도 그냥 간 것이 아니라 한강 다리마저 끊어버리고 갔다. 일반 시민은 물론이고, 부통령 이시영을 비롯하여 정부 요인들 중에서 이승만과 약간 거리가 있었던 사람들, 대다수의 국회의원들은 이승만을 정점으로 하는 권력 핵심부의 도주를 전혀 알지 못했다. 부통령 이시영은 한강 다리가 폭파되기 이전에 간신히 기차편으로 빠져나왔지만, 한강 다리를 폭파하는 과정에서 다리를 건너던 1,500여 명의 무고한 피난민이 폭살당했다. …
- 한홍구, 대한민국史(01), 한겨레출판, 2003:179,180.

나는 아직도 이승만을 '건국의 아버지'라 부르며 찬양하는 인간들이 있다는 것이 놀랍다.

'발췌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썩은 대가리, 이승만  (0) 2009.06.26
6.28 한강 다리 폭파 사건  (7) 2009.06.25
멍청한 정부는 어떤 일을 벌일 수 있는가  (0) 2009.06.04
'참외'의 어원  (4) 2008.10.13
  1. 2010.03.02 17:43

    비밀댓글입니다

  2. 헐래앵 2010.10.20 16:36 신고

    이룬 쓰글!

  3. 고야스2 2010.11.07 12:57 신고

    참어이가없네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호아파참 2012.02.07 00:04 신고

    저러고도 건국의 아버지라는 둥.. 미치겠습니다. ㅎㄷㄷ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