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고풍스런 가죽으로 감싼 노트 등이 많이 나와서, 이런 물건이나 요런 물건도 팔리고 있소만.. 가격이 후덜덜이라는 점이 다소 압박이라 하겠소.

그간 소햏의 햏태를 보아 온 햏자들이라면 대략 알겠지만, 이런 물건이 갖고 싶어지면 가능한 한 직접 만들어 버리는 게 소햏의 오랜 습성인 바, 요번에도 재미나게 만들어 보았소.

문구점에서 1300원에 구입한 A6 100매짜리 크로키북


위의 크로키북을 가죽으로 감쌀 심산이라 하겠소.

얇은 돈피를 쓸 예정이므로, 앞뒤에 딱딱한 심을 넣어서 형태가 이지러지지 않게 할 작정이오.

방구석에 돌아다니는 A4 클리어 파일을 크로키북 크기에 맞춰 잘랐소.

앞뒤로 감쌀 길이를 잘 생각해서 가죽에 표시를 해 두었소.

요 가죽으로 말할 것 같으면, 연전에 가죽 침쌈지를 만들고 남은 돈피 스웨이드 되겠소.
침쌈지 여러 개를 만들고도 가죽은 아직도 한참이나 남아 있으니, 참으로 두고두고 쓸모가 많소이다.

플라스틱 심과 가죽의 긴밀한 관계를 위해 양면테이프를 사용하였소.

요번에는 설계도 하지 않고 머릿속으로 대충 생각하고 바로 제작에 돌입해 버려서, 마름질하기까지 많은 고민이 필요했소.
되도록이면 간단하게라도 설계도를 그려본 뒤에 작업하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겠소.

6㎜ 간격으로 바늘구멍

얇고 부드러운 돈피이지만, 그냥 바느질하기에는 무리가 있소. 미싱기재봉틀을 쓰더라도 가죽용의 예리한 바늘을 써야 한다 하오.
어쨌든 소햏은 별다른 재봉기술이 없으므로 그냥 손바느질을 해야 하므로, 미리 이렇게 바늘구멍을 뚫어두어야 하오. 바닥의 분홍색 물건은 단단한 스티로폼 되겠소.


기본 바느질 완료

쪼그려 앉아서 한 시간 가량 삯바느질손바느질 한 끝에 기본적인 바느질이 완료되었소.
역시 바느질 기술이 변변찮은 관계로, 침쌈지 만들 때와 동일한 스티치를 넣는 것으로 만족하였소.

크로키북의 뒷표지가 들어갈 절개선

스티치를 따라서 깔끔하게 자투리를 잘라낸 뒤, 크로키북이 들어갈 자리를 만들었소.
딱딱한 플라스틱 심이 들어 있으므로, 손쉽게 칼로 그어서 뒷표지가 끼워들어갈 틈을 내었소.


이와 같이 노트가 들어가오.



이와 같이 필기구가 들어갈 자리도 만들어 붙였소.
당연한 말이지만 살짝 타이트하게 하는 것이 좋소.


완성

같은 가죽을 길쭉하게 잘라 붙여서 고정끈을 만드는 것을 끝으로 완성하였소.
장장 4시간이 걸려 버렸구로..
적절한 길이의 필기구를 구하는 것이 관건 되겠소;;


펼친 모양새

펼쳐 뒤집은 모양새

이와 같이 앞판이 완전히 뒤집어지오.

크기는 이만 하오.

전에 만든 침쌈지와 함께, SET 분위기


쪼그려앉아 공작을 하였더니, 요슬동통이 생기는구료.. 호호;
오랜만에 만족스러운 물건을 만들게 되어 기분이 좋소.

'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작 데스노트  (8) 2008.04.19
가죽 노트 만들기  (5) 2008.03.09
2008 학이시습 다이어리  (17) 2007.11.09
Cell Seeding 계산기  (9) 2007.04.07
  1. 영태 2008.03.09 19:29 신고

    줄서봅니다..ㅋㅋ

  2. 은령 2008.03.10 02:36 신고

    귀햏의 길쌈(?) 솜씨는 여전하구료.

    뭔가 다른 재질로 임팩트를 넣었다면 침쌈지와 마찬가지로 상용에 필적하는 작품이 되었겠오.

  3. 필로스 2008.03.12 17:29 신고

    드뎌 내년도 다이어리는 가죽표지요??
    적쟎이 기대되는구랴 코코~~^^
    악어가죽이 아니라 약간 아쉽소만 그래도 멋지오.
    내친김에 지갑도 하나 디자인 하는 것은 어떻겠소?

  4. 호앟... 2008.04.11 23:45 신고

    이쁘네요~!

    실례가 아니라면 가죽 구입은 어디서 하셨는지 알 수 있을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