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척이나 더운 날씨로구료.
2월의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떠올리며 피서 피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러일전쟁 때 활동했던 순양함 오로라호를 배경으로, 영욱형.
저 오로라호 선수에 있는 함포가 역사상 가장 강력한 무기라 불리고 있소.
(공산혁명의 거사를 저 함포의 포성으로 시작했기 때문이라 하오.)
대저 군함이라는 것은 언제나 키덜트의 로망이니.. 저 100년된 증기선도 알흠답지 않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함내는 공산혁명을 기념하는 박물관으로 꾸며져 있었소.
뭔가 솔로부대혁명을 찬양하는 포스터인 듯한 그림 앞의 저 인물은 권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풍스러운 코린트삘 기둥이 일품인 성까잔 성당 한 귀퉁이를 배경으로, 동생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크삘이 물씬 풍기는 성이삭 성당을 배경으로, 동생군.
러시아 성당(사원)은 이처럼 헬레니즘부터 모스크에 이르는 다양한 건축양식으로 지어져, 보는 재미가 쏠쏠하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이삭 성당을 마주하고 있는 니꼴라이 1세 기마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르미따쥐.
제정러시아 시절의 겨울궁전을 비롯한 6개의 건물로 이루어진 세계 3대 박물관이오.
소장품 한 점당 1분씩 보면 다 보는 데 5년 걸린다고 하오만, 우리는 시간이 없는 관계로 반나절만 보았소.
황제들 침소를 보노라면, '돈지랄이란 이런 것이다'는 생각이 절로 드오.
사진촬영용 티켓을 끊지 않은 터라 내부사진이 없는 점이 통탄할 일이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르미따쥐와 마주하고 있는 옛 참모본부.
군사시설마저도 예술로 승화시키고 있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정을 대략 마치고, 단체사진.
언제 또 와 보리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동쪽으로 날아오는 비행기 창 밖으로 보이는 여명은 그야말로 환상적이었소.


이렇게 또 사진으로 대충 때워서 러시아 여행기는 마무리하오.
  1. R.Lewis 2007.07.25 16:37 신고

    역시 여름까지 기다려 시원함을 선사하는 당신의 쎈스 . 훌륭하오~~

  2. R.Lewis 2007.07.25 16:38 신고

    소망의 밤때나 오시오. 같이 밤을 불사르게 ㅋㅋ

  3. 2011.08.26 22:38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